메뉴

전체기사

라이프

문화/예술

지역/사회

기업/경제

교육소식

특집/연재

정치/행정

오피니언

독감주사 부족으로 청소년용 백신 15%, 12세 이하 예방접종에 활용
강선영   |   2020-10-14 [22:19]

 

 

 

 

[주간시흥] 

 

 

방역당국은 독감주사 재고부족으로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12세 이하 독감 예방접종 진행을 위해 청소년용 백신 중 15%를 사용하기로했다.

질병관리청은 14일 오후 설명자료를 통해 "13~18세 백신 의료기관 공급분의 15% 범위 내에서 12세 이하 부족분에 활용하도록 했다"고 말했다.

정부가 무료접종 대상으로 공급하는 백신 중 6개월~12세 이하는 각 의료기관이 백신을 구매해 접종을 한 뒤 정부에 비용을 청구하는 방식이다.

반면 13~18세와 62세 이상은 정부가 업체와 조달 계약을 맺고 각 의료기관에 백신을 공급한다. 이번에 상온 노출로 백신 공급이 지연됐던게 13~18세와 62세 이상 백신이다.

질병청은 "일부 의료기관에서 백신을 자체 조달하는 과정에서 기관별 편차가 발생해 백신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곳이 있다고 알고 있다"며 "이번주까지 대부분 공급이 될 예정"이라고 말해 점차 물량부족 사태에서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.

또 질병청은 "지자체별로 사업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13~18세 백신 공급분을 활용하겠다"고 설명했다.
 

 

 

 

URL 복사
x
  •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.

PC버전 맨위로 갱신

Copyright ⓒ e-라이프 뉴스. All rights reserved.